Left 쇼핑 계속하기
나의 주문

카트에 상품이 없어요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27.10

  100% Original Products Only  

밤 12시, 죽기 바로 전에만 열리는 마법의 도서관에서 인생의 두 번째 기회를 드립니다.

 

* 책소개

"후회하는 일을 되돌릴 기회가 생긴다면 다른 선택을 해보겠니?"

23시 22분. 죽기에 딱 좋은 시간.

초록의 책들이 가득한 자정의 도서관에서 가장 완벽한 삶을 찾는 여정이 시작된다!

# 2020 굿리즈 베스트 픽션 1위

# 2020 굿모닝 아메리카 북클립 선정 도서

# 2020 BBC 비트원더커버스 북클럽 선정 도서

# 2020 라이브러리 리즈 선정도서

 

어머니의 죽음, 파혼, 해고, 반려 고양이 볼츠의 죽음... 더 이상 삶을 견딜 수 없던 주인공 노라는 자살을 결심한다. 눈을 뜬 곳은 초록색 책들로 가득한 자정의 도서관.

친절하고 다정한 사서의 안내로 서가의 책이 모두 노라가 살았을지도 모르는 삶들을 담고 있음을 알게 되고 노라는 <후회의 책>을 펼쳐서, 가장 후회되는 순간 다른 선택을 했던 삶을 살아본다. 빙하학자, 뮤지션, 동네 펍 주인, 수영 선수가 되는 삶, 평범하지만 지루한 사람, 아이가 있는 삶 등등 가장 '완벽한 삶'을 찾을 때까지 수만가지의 새로운 삶을 거친다. 그러나 노라는 자꾸만 '자정의 도서관'으로 돌아오게 되고, 무엇이 완벽한 삶인지 의문을 품는다.

20대에 심한 우울증을 겪으며 정식적 붕괴를 경험했던 작가 매트 헤이그는 '살아야 할 이유'에 대해서 끊임없이 고민해오고, 신작 장편소설 <미드나잇 라이브러리>에서 자신만의 해답을 구한다.

"엄청난 재앙이나 다름없는 저로 살아가는 고통이 만약 제가 죽었을 때 다른 사람이 받게 될 고통보다 훨씬 커요. 사실 제가 죽으면 다들 안도할 거예요. 전 쓸모 없는 사람이에요." (94쪽)

죽음밖에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자신을 하찮게 여기는 노라의 외침은 '그때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어땠을까?'라며 후회와 불행을 곱씹는 경험을 해본 사람들이라면 잘 알게 되는 결과다. 작가는 무한한 수의 책들을 보관하는 도서관이라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하여 "잠재의식 속에 있는 후회의 목록을 문자화하고 그녀의 삶을 담은 수많은 책들을 펼쳐 읽어보는 것"으로 우울증의 경험을 묘사하고자 했다.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그 삶들 속에서 과연 노라는 완전히 만족하는 삶을 찾을 수 있을까? 작각는 노라를 통해 사소한 선택의 결과로 만들어지는 다중 우주 속의 수많은 삶들을 모두 경험해보게 한 후, 우리에게 도리어 질문을 던진다. 후회를 되돌렸을 때, 그 겨로가가 당신이 간절히 원하던 그 삶이였느냐고. 그 삶에서도 역시 후회하고 있지 않느냐고.

# 영국 아마존 종합 베스트셀러 1위, 미국 아마존 및 <뉴욕타임스> 20주 연속 베스트셀러, <선데이타임스> 28주 연속 베스트셀러(출간일 기준)를 기록하고 있고, 영미권 뿐만 아니라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에서도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가 되는 등 전 세계 독자들이 웃음과 눈물, 감동을 함께하고 있다. 또한 한국 관객들이 사랑하는 영화 <어바웃 타임> 제작사에서 판권 계약을 완료하여, 매트 헤이그의 따뜻하면서도 삶의 의지를 고양시키는 이 소설이 어떻게 영사화가 될지 큰 기대를 갖게 된다.

삶의 불완전성을 받아들이며 삶의 가치와 행복을 찾아가는 노라의 여정을 따라가다보면, 결국 우리는 지금 현재의 삶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 후회스럽지만 당시에는 최선을 다한 선택의 결과들이 층층이 쌓여 이루어진 지금 우리의 삶을, 그리고 작가는 어린 노라에게 작은 친절을 베풀었던, 엘름 부인의 말을 빌려 각자의 삶을 살아내고 있는 우리에게 위로를 전한다. "잘될 거야, 노라. 괜찮을 거야."

Customer Reviews

No reviews yet
0%
(0)
0%
(0)
0%
(0)
0%
(0)
0%
(0)